본문 바로가기

이슈와 정보

미국 렌터카업체 허츠 파산보호신청

미국 렌터카업체인 ‘허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여행 감소를 견디지 못하고 미국과 캐나다

에서 파산보호를 신청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코로나19 확산 후 파산보호를 신청하는 가장 큰 규모의 회사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허츠는 170억 달러의 부채를 안고 있었지만, 또 다른 렌터카 업체인 '달러 앤 뜨리프티' 브랜드까지 소유하고 있던 허츠는 최근 3년간 적자 경영을 유지해 오다 올해 초부터는 월 6%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재기를 모색해 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팬데믹 선언이 이뤄진 3월 이후 이 회사는 '빨리, 갑작스럽게, 극적으로' 타격을 받았습니다.

3월말까지 이 회사는 지출을 줄이고, 차량을 매각하고, 직원들을 해고하고, 지점들을 통폐합했지만 모두 허사로 끝났습니다

연방 정부도 렌터카 산업까지는 지원금을 지급할 수 없다고 난색을 표했다는 후문입니다.

 


허츠의 주가는 2월 말 20달러대에서 이날은 2.84달러로 마감했습니다

억만장자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은 3월 중순 현재 이 회사 주식의 약 39%를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허츠는 100여년 전인 1918년 포드의 초기 양산차인 모델T 10여 대로 렌터카 사업에 뛰어들어 세계 최대의 렌터카 업체로 성장해왔습니다

지난해 글로벌시장에 1만2400곳의 지점을 운영하며 매출액 98억달러를 기록했지만 우버, 리프트 등 공유차량 업체들의 영향으로 2017년이후 줄곧 적자를 기록해왔습니다.

'이슈와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스쿨존 사고  (0) 2020.05.26
slither.io 지렁이 키우기 게임  (0) 2020.05.24
미국 렌터카업체 허츠 파산보호신청  (0) 2020.05.23
파키스탄 여객기 추락  (0) 2020.05.22
카톡 나는 원숭이다  (0) 2020.05.22
공인인증서 폐지  (0) 2020.05.2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