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와 정보

경주 스쿨존 사고

youtu.be/AVbWHWqDDCY

경북 경주시 동촌동 스쿨존에서 SUV 차량이 자전거를 타는 초등학생과 부딪힌 이른바 '경주 스쿨존 사고'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피해자 누나가 차주가 고의로 사고를 낸 것이라며 26일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자전거를 타고 가는 한 남자 어린이를 SUV가 뒤에서 들이받았다. 이 어린이는 넘어져 쓰러졌고, 운전자는 어린이를 밟은 뒤 멈춰섰습니다.

 

피해 어린이 A(9)군의 누나라고 밝힌 B씨는 26일 오후 자신의 SNS에 사고 영상을 올리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B씨는 "동생과 한 아이 간에 실랑이가 있었는데, 상대 아이 어머니가 자전거 타고 가던 동생을 중앙선까지 침범하면서 차로 쫓아가 고의로 들이받았다"고 했습니다

이어 "아이들끼리 아무 일도 아닌 일을 가지고 동생을 쫓아와 역주행까지 해가며, 중앙선까지 침범하고 고의적으로 동생을 들이받는다"라며 "취재 나온 기자가 정확히 재보니 200m나 되는 거리라고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사고가 난) 코너에 들어오기 전 도로마저 스쿨존이다. 목격자 증언에 의하면 (사고 차량의) 브레이크 등도 들어오지 않았다고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운전 하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코너 구간은 서행한다. 그리고 무언가 부딪쳤다는 느낌이 들면 급하게 브레이크를 밟는다"며 "하지만 영상 속 운전자는 오히려 자전거 바퀴가, 그리고 아이 다리가 밟힐 때까지 엑셀을 밟고 치고 나간다. 차가 덜컹거린다"고 전했습니다.

B씨는 "차에 내려서도 동생에게 괜찮냐 소리 한마디 안 했다. 119신고도 목격자가 해줬다"며 "이건 명백한 살인행위다. 이 영상이 없었다면 영상 속 운전자는 단순한, 경미한 사고였다고 말할까. 공유 부탁드린다"고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시시비비를 가리기 전에 어떻게 어른이 아이에게 저럴 수 있나" "고의로 핸들을 꺾어 아이와 추돌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라며 분노를 표현했습니다.

반면 "아이들 사이에 어느 정도의 실랑이가 있었는지도 알려야 하는 것 아닌가" "급하게 쫓아가다 실수한 것 같다. 양쪽 말을 다 들어봐야 정확하겠다"며 좀 더 상세한 정황을 설명해 줄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A군은 다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사고가 나기 전 A군은 놀이터에서 운전자의 딸 B양과 다툼이 있었다. 운전자는 'A군이 딸을 때려놓고 사과도 하지 않는다'라며 차로 쫓아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B양의 어머니인 SUV 운전자를 상대로 고의성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