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와 정보

카톡 나는 원숭이다

“나는 원숭이다.” 메신저 ‘카카오톡’ 사용자 사이에서 확산된 ‘이거 눌러봐요’ 버튼이 해킹이라는 소문과 관련해 카카오가 “해킹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22일 카카오톡 사용자 사이에서 ‘우와 ㄷㄷ’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이거 눌러봐요’라는 버튼이 퍼졌습니다 해당 버튼을 누르면 “나는 원숭이다”라는 메시지가 자동으로 보내지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사용자들은 이를 재미 삼아 단체대화방에 공유했고, 메시지는 빠르게 퍼져 나갔습니다.

 

그러나 이후 “버튼을 누르면 카카오톡 고유 패킷이 스니핑돼, 추후 카카오톡 해킹, 강제 메시지 전송 등으로 악용 당할 수 있으니 조심하라”는 루머가 돌면서 사용자들은 혼란을 겪었습니다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내부 확인 결과 해킹, 스니핑 등과는 무관하지만, 이용자들의 불편 및 혼란이 예상돼 메시지가 더 이상 공유되지 않게 조치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