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와 정보

박지성 인종차별

박지성이 유럽 축구계 인종차별과 관련해 자신이 겪은 사례를 전했습니다.

 

박지성이 현역으로 활동할 당시 동양인 비하 의미가 담긴 인종차별 세리머니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박지성은 "세계적인 큰 이슈다. 정말 중요한 모든 사람의 문제"라며 "인종차별 문제가 계속 거론되고 있는 건 그만큼 안 고쳐지고 있는 것이다. 바로 바꿀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시안을 비하하는 표현 중 하나인 '손으로 눈 찢기' 행위가 축구계에 만연한 데 대해서는 "아마 그쪽에서는 그 행동이 인종차별적 행동이라는 걸 전혀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박지성은 "친구 카를로스 테베즈가 내게 그런 장난을 친 적도 있었다"며 "테베즈는 나를 위해 눈 찢기 세리머니를 해야 한다고 생각할 정도로 전혀 그게 인종차별적 행동이라는 걸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단지 동양인을 표현하기 위한 방법으로 눈 찢기를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박지성은 "눈 찢기를 동양인을 표현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그게 인종차별적 행동이라는 걸 알려줘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슈와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끼 승소 주얼리 대금  (0) 2020.07.22
햇반 사과 선미 도용  (0) 2020.07.22
박지성 인종차별  (0) 2020.07.09
신현준 반박  (0) 2020.07.09
신현준 갑질논란  (0) 2020.07.09
박원순 시장 실종, 미투  (0) 2020.07.09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