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와 정보

골목식당 서산 돼지찌개집 논란

백종원이 극찬했던 서산 돼지찌개집이 초심을 잃고 변화된 맛으로 충격을 안겼습니다.


지난 3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020 여름특집'으로 이전에 방송에 소개됐던 식당들을 다시 찾는 여정이 그려졌습니다..

 

 

특히 1년 전에 백종원에게 극찬을 찾았던 서산 돼지찌개집의 충격적인 변화가 전파를 타면서 실망감을 안겼습니다. 

 

이날 제작진은 '서산 해미읍성' 골목의 돼지찌개집과 곱창집, 불고깃집, 호떡집 중 2곳은 잘 되고 있고, 2곳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백종원과 김성주, 정인선 등 3명이 MC는 초심을 잘 지키고 있을 식당으로 돼지찌개집을 꼽았습니다

돼지찌개집’은 지난해 방송 당시, 백종원이 ‘솔루션이 필요 없는 가게’, ‘나만 알고 싶은 가게’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던 곳이었는데 3MC 만장일치를 불러일으킨 ‘돼지찌개집’은 잘 하고 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식당 방문에 앞서 SNS 후기에서 가장 많은 혹평을 받은 곳은 돼지찌개집이었습니다. 네티즌들은 "손맛을 칭찬해 갔는데, 진짜 '노맛'" 등의 혹평을 했고, 백종원은 충격적인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후 비밀요원들이 서산 돼지찌개집을 찾았다. 메뉴판은 그대로였지만 사장은 주방에서 나와 가게 밖에 있었습니다. 완전히 달라진 사장의 모습에 백종원은 "주인이 바뀐 거 같다"고 했을 정도였습니다.

 


1년 전과 비교해 반찬수도 줄었습니다. 극찬을 받았던 어리굴젓을 요구하자 직원은 "드릴 순 있는데 먹고 탈난 손님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돼지찌개 역시 맛이 변했습니다. 요원들은 "고기에서 잡내가 너무 난다", "국물 간이 맞지 않는다" 등의 평을 전했습니다. 이런 반응에도 사장은 손님응 응대하지 않았습니다.

 

백종원은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방송이 독이 됐다"며 "손님에 대한 감정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손님한테 데였나? 그래도 저러면 안된다"며 "장사를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안타까움을 보였스비낟

 

댓글 2
  • 박태범 2020.06.10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작년 가을에 가봤는데 정말 불친절했어요
    손님 대하기를 너무 기본이 안되있고 조금 늦었다고 8시안에는 문닫아야 한다면서 들어오던지 말던지 알아서 하란식의 태도 등
    일부러 차끌고 거기까지 간 제가 기분 나쁘고 불쾌하고 그랫습니다
    가격도 너무 쎄다 싶었구요
    또다른 가게 곱창집도 일찍 문닫아버리고 ㅜㅜ
    이건 불쌍한게 아니구 너무 잘난 식당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으로 백대표님께서는 이런일을 계기로 정말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는 곳을 골라서 방송 하시는게 맞다고 보여집니다.

  • 비밀댓글입니다